티스토리 뷰

올해 상반기 전국 땅값이 2% 이상 오르며 상반기 기준으로 10년 만에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시·도별로는 세종시 땅값이 강세를 보였고, 시·군·구별로는 남북관계 개선으로 경기 파주와 강원 고성 등지의 가격이 많이 올랐다. 정부의 각종 개발 계획으로 인해 집값에 이어 땅값까지 끌어올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전국 땅값이 평균 2.05% 상승했다고 24일 밝혔다. 땅값 상승률은 작년 동기(1.84%) 대비 0.21%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상반기를 기준으로 땅값 상승률은 5년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상반기 땅값 상승률은 2008년 상반기 2.72%를 기록한 이후 10년 만에 최대치다. 전기인 작년 하반기(2.00%)보다 0.05%포인트 높고, 올 상반기 소비자물가 변동률(0.92%, 전기 대비)보다는 다소 높은 수준이다.


(사진) 전국 지가 현황도


17개 시·도의 땅값이 모두 오른 가운데 세종(3.49%), 부산(3.05%), 서울(2.38%), 대구(2.35%), 제주(2.23%) 순으로 높게 상승했다.



세종은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 부처 후속 이전 발표와 지속적인 기반시설 확충,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에 따른 기대감 등으로 땅값이 뛴 것으로 분석된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2.38%)은 전국 평균보다 약간 높은 수준이며, 경기(2.01%), 인천(1.47%)은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시군구별로 보면 경기 파주시(5.60%) 땅값이 가장 많이 뛰었다.


남북관계 개선과 GTX-A 노선 개통 기대감에 따른 투자수요 증가 등으로 국지적으로 파주 땅값이 오른 것으로 보인다.


뒤이어 강원 고성군(4.21%), 서울 동작구(4.10%), 부산 해운대구(4.00%), 서울 마포구(3.73%)가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고성의 경우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남북교류 기대감으로 주목받았고, 동작구는 흑석, 노량진 뉴타운 등 재개발지역 거래가 활발해 땅값이 올랐다.


반면 조선업이 침체한 울산 동구(-1.23%)와 GM 군산공단이 폐쇄된 전북 군산시(-0.58%)는 하락했고 경북 포항 북구(0.35%), 충남 서천군(0.42%), 전남 목포시(0.47%)는 상대적으로 낮게 상승했다.


상반기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은 약 166만 필지(1천91.6㎢)로 서울 면적의 약 1.8배였다. 


토지 거래량은 작년 동기보다 6.9% 증가했고 전기에 비해서는 5.7% 감소했다.



작년 동기 대비 매매는 4.6% 줄었으나 분양권 신고 의무화 조치의 여파로 분양권 거래량은 35.4% 늘었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약 56만6천 필지(1천7.5㎢)로 작년 동기보다 3.0% 감소했다.


시도별로 토지 거래량은 작년 동기 대비 경기(23.3%), 세종(22.7%), 인천(22.1%), 광주(20.5%) 등은 증가했지만 경남(-19.7%), 제주(-14.2%) 등은 감소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세종(57.7%), 대전(17.6%)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고, 부산(-20.4%), 대구(-18.1%), 울산(-17.0%) 등은 줄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가변동률과 토지 거래량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토지시장 안정을 위해 다각적인 정책적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