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근 들어 이른바 '만능통장'으로 불리는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출시 이후 누적수익률이 8.95%를 기록했다고 한다.


6월 2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출시 3개월이 넘은 25개 금융사 203개 ISA 모델포트폴리오(MP)의 출시 이후 누적수익률은 전월(8.53%)보다 0.42%포인트 올랐다.


여러 국제 정세가 호전되고 국내 주가가 상승하고 글로벌 금융시장이 안정된 결과라고 금투협은 풀이했다. 이에 따라 최근 1년 수익률은 전월보다 0.79%포인트 오른 3.37%였다. 이는 같은 조건의 일반적인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 2.0%보다 약 1.7배 높은 수준이라고 한다.


수익률 집계 대상의 69%인 141개 MP의 수익률이 5%를 넘었다. 이 가운데 69개 MP는 10%를 초과하는 고수익을 냈고 유형별 수익률은 '초고위험'이 최대 29.37%, 평균 17.85%로 가장 높았다.



이어 '고위험' 12.79%, '중위험' 7.59%, '저위험' 4.14%, '초저위험' 2.76% 순으로 평균 수익률이 높았다.


업권별로는 증권의 누적수익률이 평균 10.18%를 기록해 은행의 6.94%보다 약 1.5배 이상 높았다.


회사별 평균 누적수익률은 NH투자증권이 17.27%로 1위를 차지했다. 메리츠종금증권(13.40%), 신한금융투자(12.51%), 키움증권(12.34%), KB증권(11.50%)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키움증권의 초고위험 기본투자형(28.95%), NH투자증권의 초고위험 QV 공격A(28.17%), 메리츠종금증권의 초고위험 고수익지향형B(27.80%) 등도 높은 수익을 올렸다고 한다.



#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는 어떤 금융상품인가.


2016년 3월 14일 도입된 ISA는 한 계좌에 예금·펀드·파생결합증권 등 여러 금융상품을 담을 수 있는 속칭 '만능계좌'라고 불리기도 한다. 또한 계좌에 주가연계증권(ELS) 등 다양한 주식 관련 금융상품을 담을 수도 있으며, 발생한 소득에 대해 비과세 혜택을 주는 상품을 말한다. 


서민의 목돈마련을 위해 비과세 혜택을 주는 금융계좌로, 전년도나 올해 근로소득이나 사업소득이 있는 거주자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고, 매년 2,000만원까지 납입할 수 있다. 단, 5년간(일정수준 이하 소득자나 청년은 3년) 인출이 제한된다.


금융위원회에서 말하는 도입 취지는 다음과 같다.


1. 저금리․고령화 시대에 국민의 종합적 자산관리를 통한 재산형성을 지원하기 위해 도입

2. 그간 특정계층 위주로 이루어 져 온 재산형성 세제지원 프로그램의 수혜대상 범위를 대폭 확대

3. 일몰이 도래하는 대표적 근로자와 자영업자의 재산형성 지원상품 재형저축, 소득공제장기펀드를 재설계

의무가입기간은 일반형은 5년이고 청년형, 자산형성지원금수령자, 서민형·농어민은 3년이다. 


# 많은 사람들이 ISA를 선택한 이유는.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ISA의 가장 큰 혜택은 비과세이다. 현재 ISA 이외의 금융상품은 금융소득에 대한 비과세 혜택이 거의 사라진 상황이지만 ISA 계좌에서 나오는 예금이자, 적금이자 등과 같은 모든 금융 소득에 대해서 총 200만원(서민형, 농어민형은 400만원)까지 비과세, 초과분은 9.9% 분리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계좌 내 손익을 통산하므로 위험성이 있는 투자를 하는 경우 특히 유리하다. 기존 체계에서는 금융상품마다 각자 과세하고, 필요 경비를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한쪽에서 이익, 한쪽에서 손실이 발생한 경우 손실을 차감하지 않은 이익금액을 기준으로 과세했다. 하지만 ISA를 활용하면 실제 순이익에 비례하여 비과세 내지는 합리적 수준의 세금만 부담할 수 있게 된다.



개별상품투자가 얼마 벌었냐에 따라 세금을 매긴다면 ISA는 최종 합산분을 기준으로 세금을 매긴다.



비과세한도를 넘는 선에서만 세금이 부가되는 것이 장점이다.


또한 가입기간 중 개별상품 자유롭게 교체할 수 있다. 상품간 · 사업자간 상품교체를 허용하면서 동시에 비과세/저율 분리과세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 만능 계좌임에도 주의점은 있다.

그러나 ISA에도 몇 가지 주의사항이 있다. 기본적으로 의무가입기간 내 해지할 경우 소득세 일반과세 등의 불이익을 받게 된다. 


또한 ISA의 과세기준 및 과세방법은 향후 세법개정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으며 ISA에 편입된 운용상품 중 금융투자상품은 원금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이는 펀드와 마찬가지로 투자로 인한 손실발생시 투자자에게 책임이 있다.


중요한 점은 ISA는 신탁상품이다. 그러므로 신탁보수 또는 일임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상품 가입 전에 상품설명서, 계약권유문서, 계약서를 꼼꼼히 읽어보고 결정해야 한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