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판석 인사혁신처장은 24일 9급 공무원 공채 시험에 공직적격성평가(PSAT)를 도입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처장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5급 시험은 (PSAT 도입이) 돼 있으니 7급 시험은 하반기에 계획을 발표하고 9급도 방향은 그렇게 가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7급 시험은 (PSAT 도입을) 하반기에 발표하면서 유예기간을 두고 준비하고, 그 과정에서 9급 시험 응시생의 반응을 그냥 시간을 두고 지켜보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여론을 수렴하면서 진행 속도를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처장은 또한 '7급 공채 준비자의 65%가 9급 공채도 함께 준비하니 PSAT를 함께 도입하는 것이 어떤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의 질의에 "전체적인 방향성에 공감한다"고 답하면서 도입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언제 도입하겠다고 말은 못하겠지만 과거보다는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방향으로 하겠고, 7급 시험이 PSAT와 영어 검정·한국사 검정으로 가면서 9급 시험에도 영향을 미치면 민간과 공무원 시험의 호환성이 상당히 높아져 공시생들이 시험에만 매달리는 폐단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 김판석 인사혁신처장 질의 및 답변 장면


# PSAT의 정확한 의미는 무엇이며 현재 도입 상황은 어떠한가?


인사혁신처 및 국회사무처가 실시하는 '공직적격성평가'의 준말이다. 행정고시, 입법고시, 외교관후보자(외무고시 대체) 선발시험의 1차 시험으로 치뤄지고 있으며 7급 지역인재 선발 시험의 필기시험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LSAT(로스쿨 입학시험)의 경우 장기간의 실증분석 결과 점수와 공직능력에 상당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이에 따라 7급 공무원 시험에 도입하기로 한 PSAT(Public Service Aptitude Test)은 도입된 역사가 짧아 공직 적격성에 대한 평가를 정확히 수행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지속적인 의문이 제기되어 왔다.



5급 공개경쟁채용시험과 외교관후보자시험의 경우 PSAT 합격 인원은 해당 직렬의 임용 예정 인원의 10배수였다. 2010년부터 점차 줄어들어 7배수를 선발한다. 즉 응시자 대비 1차 합격률은 약 6대1이다. 각 영역당 40점 이상, 평균 60점 이상을 반드시 얻어야 한다. 세 개 영역 중 한 영역이라도 40점 미만일 경우 과락으로 탈락하며 평균이 60점이 되지 않을 경우에는 평락으로 탈락한다.


7급 지역인재 견습 공무원 선발에서도 PSAT를 시행한다. 전국 각지의 대학교에서 추천받은 약 400여 명의 지원자 중 90여 명을 PSAT와 서류전형(공인영어성적, 한국사능력검정시험 필수)에서 1차적으로 선발하고, 최종적으로 80여 명을 선발해 1년간 견습 후 정식으로 7급 공무원으로 임용하는 제도다. 그렇지만 대학교별로 4~6명만 시험을 볼 수 있는 바늘구멍의 명성을 떨치고 있다.



공기업 공채에서도 PSAT를 도입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는 말도 있지만 2015년부터 공기업은 NCS로 개편됐다. 그렇지만 PSAT가 인지 및 적성검사 중에서는 최상위 난이도를 자랑하고 있어 PSAT로 대비하는 공기업 응시생들도 있는 현실이다.


인사혁신처의 발표에 따르면 이르면 2021년부터 국어·영어·한국사로 진행하는 7급 공채 1차 시험이 없어지고 PSAT이 도입된다. 향후 국가직 7급 국어가 PSAT 언어논리로, 한국사는 능력시험으로 바뀌고, 영어는 현행대로 능력시험으로의 대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적성검사에 대한 신뢰로 유명한 인사혁신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7급 응시자의 65%도 9급을 응시하니 9급까지 PSAT를 확대하는 게 어떠냐는 질의에 김판석 인사혁신처장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대답하여 9급도 PSAT 도입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