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19호 태풍 '솔릭'이 일본 남부 해상에서 한반도를 향해 북진하고 있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나흘 전 괌 부근에서 발생한 '솔릭'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85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상태다. 현재 예보대로라면 태풍 '솔릭'은 한반도를 정면으로 관통한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의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로 강풍의 반경은 340㎞에 달한다. 현재 시속 19㎞로 이동 중인 이 태풍은 수요일인 22일 오전 9시께 제주 서귀포 남쪽 270㎞ 해상을 거쳐 목요일인 23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북북동쪽 2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예보됐다.


이후 우리나라를 관통해 금요일인 24일 오전 9시께 북한 함경북도 청진 동남동쪽 100㎞ 부근 해상에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에 따라 서해안으로 진행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


태풍이 우리나라를 관통하면 2012년 9월 '산바' 이후 약 6년 만이다. 2016년 9월에는 '차바'가 제주와 경남 거제에 상륙했지만, 방향이 꺾이면서 스친 수준이었다. 태풍 차바가 부산을 통과할 시 중심기압이 970hPa(헥토파스칼)정도 였고 예상경로가 점점 서쪽으로 가는 경향이 있어 태풍 솔릭의 경우에도 경남지역을 통과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솔릭'이 접근함에 따라 22일 오후 제주도를 시작으로 23∼24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은 매우 강한 비와 순간 최고 풍속이 초속 40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예보됐다. 윤기한 기상청 사무관은 "우리나라에 폭우나 강풍, 풍랑에 따른 막심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태풍 '솔릭'의 자세한 프로필


솔릭(SOULIK)은 미크로네시아 연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의 족장을 의미한다. 8월 16일 오전 9시에 미국 괌 북서쪽 해상에서 발생하였다. 피어-심프슨 열대저기압 등급에 따르면 그리니치 표준시 8월 19일 0시 기준으로 카테고리 3등급으로 상향됬다. 평균 풍속은 50 ~ 58 m/s, 96 ~ 113 kt이며 시속으로 계산한다면 178 ~ 209 km/h이 된다. 카테고리 3등급 태풍에는 대표적으로 태풍 곤파스가 있다.


(사진) 태풍 '솔릭'과 같은 등급인 태풍 '곤파스'의 모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