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체 취업자 증가 폭이 반년째 10만 명대 이하에 그친 가운데 지난달 취업자가 작년 7월보다 5천 명밖에 늘지 않는 등 최악의 '고용 쇼크'라는 성적표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고용 현안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취임 전부터 '일자리 대통령'을 자임하고 나섰음에도 고용상황 악화가 중요한 현안으로 떠오르자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면서 안일한 대응을 경계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취업자 증가 폭이 금융위기 후 최소 수준으로 줄어드는 등 고용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링크)


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고용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악화하고 있어 마음이 매우 무겁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일자리 늘리기를 국정의 중심에 놓고 재정과 정책을 운용했지만 결과를 놓고 보면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사진) 참모들을 강하게 질타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이 지난 몇 달간 계속 악화하는 흐름을 보였던 고용상황과 관련해 직접 정부의 정책적 책임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그러나 금융위기 수준으로 치달은 고용상황에 대해 너무 늦게 인지했다는 시각도 있다. 



현재 '고용쇼크'라는 표현까지 등장하는 현 상황을 엄중하게 바라보며 국정 최고책임자로서 '무한책임' 인식을 드러낸 거라는 평가가 있다.


문 대통령은 취임 당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구성을 '1호 업무지시'로 내놓는가 하면 집무실에 별도의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하면서까지 일자리가 새 정부 제1의 국정과제임을 강조해 왔다.


이런 노력에도 고용지표가 계속 나빠지고 '일자리 재난'이라는 비난이 쏟아지는 현실은 '일자리 대통령'으로 불리고 싶다고 했던 문 대통령으로서는 참담한 심정이다.


문 대통령이 회의에서 "정책에서 무엇보다 두려워해야 할 것은 난관보다 국민의 신뢰를 잃는 것"이라고 말한 것도 일자리 문제 해결을 공약했던 자신이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데 따른 책임감의 크기를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현재의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참모들을 강한 어조로 질타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와 정부의 경제팀 모두가 완벽한 팀워크로 어려운 고용상황에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는 믿음을 주고 결과에 자신의 직함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달라"고 했다.


배수의 진을 친다는 각오로 일자리 문제만큼은 반드시 해결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주문하면서 이 과정에서 청와대와 정부가 단합된 힘으로 움직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사진) 최악의 고용 성적표를 받아든 문재인 대통령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