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천광역시 남동구에 위치한 논현동 세일전자 제조공장에서 큰 화재가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에 나섰다.


인천소방본부의 브리핑에 따르면 21일 오후 3시 43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의 전자제품 제조회사인 세일전자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세일전자에서 발생한 화재로 현재까지 공장 근로자 5명이 중상을 입고 1명이 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본부는 발표했다. 이후 발표에서 사상자가 추가되어 사망자 9명, 부상자 4명으로 최종 집계됐다.(링크)


중상자 중 2명은 심정지 증상을 보이거나 의식이 없었고, 그 외 인원들은 늑골 통증과 호흡 곤란 증세 등을 호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공장 4층에서 난 불길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직후 즉시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뒤 불길이 확산되자 오후 4시 1분께 대응 2단계로 격상했다가 불길이 잦아든 오후 4시 28분께 다시 1단계로 낮췄다.



소방당국은 대원 60여명과 함께 펌프차와 구급차 등 차량 45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발표에 의하면 화재 발생 후 2시간여만에 큰 불길은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세일전자 공장 4층에서 처음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공장 옥내 저장소 4곳에는 인화 물질이 저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재 초진 단계로 대응 단계를 낮췄다"며 "공장에 남은 인원이 있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인명을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상황 더 알아보기(링크)



남동공단은 현재 남동인더스파크로 명칭을 개정한 상태이며 현재 수도권에서 가장 큰 산업단지 중 하나이다. 남동인더스파크는 크게 1단지와 2단지로 구분된다. 구분선은 바로 남동인더스파크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수인선 철도와 남동공단 공구상가이다. 


남촌도림동과 논현 1지구쪽에 붙어 있는 1단지는 대부분 전자, 기계, 조립을 중심으로 하며, 논현 2지구와 동춘동쪽에 있는 2단지는 화학, 목재, 금형, 철강 등을 중심으로 한다.


(사진) 남동공단 세일전자 큰 불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