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경기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시신 발견 이틀 만인 21일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30대 남성을 검거했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께 서해안 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A(34)씨를 살인 등 혐의로 붙잡아 과천으로 압송 중이다.


A씨는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과천시 소재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 오전 9시 40분께 서울대공원 인근인 이 등산로 수풀에서 B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서울대공원 직원에 의해 발견된 B씨의 시신은 머리와 몸, 다리 등이 토막이 나 분리된 채 검은색 비닐봉지 등에 감싸져 있었다.


경찰은 주변 수색을 통해 시신을 모두 수습하고, 수사에 나섰다. 아울러 B씨가 지난 10일까지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이때쯤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주변 CCTV는 물론 통신, 금융 내역을 살펴보는 등 광범위한 수사를 펼쳤다.



2018년 8월 19일 오전 9시 40분경, 과천 서울대공원 장미의 언덕 근처 주차장을 순찰하던 서울대공원 직원이 주차장 인근 수풀속에서 대형 비닐봉투에 싸여진것을 보고 이상하게 여겨 가까이 다가갔고, 그것은 다름 아닌 시신이었다. 이 직원은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해 사건 수사에 돌입했었다.


경찰이 신원을 조사한 결과 피해자는 50대의 남성이며 주민등록상으론 경기도의 한 식당이 거주지로 나왔으나 경찰이 확인해본 결과로는 이 남성이 몇년전 일한곳이지만 피해자가 실제 살해되기 직전에는 어디에서 살고 있었는지는 현재로서는 명확하지 않다고 한다.


아울러 경찰이 피해자가 주민등록상 거주지와 실제 거주지가 일치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은 탓에 면밀히 수사를 하느라 검거에 지장이 있었다. 그러나 더 오래 길어질 것 같던 수사도 피의자의 행선 노출에 의해 종결되었다.


(사진) 피의자가 시신을 유기한 장소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