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 200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10% 관세부과를 강행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보복관세로 대응할 경우 2670억 달러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겠다고 위협했다. 현재 환율로 300조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미국와 중국이 이미 500억 달러의 관세폭탄을 서로 주고받은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산업계의 반발에도 다시 중국의 지난해 대미수출액의 절반에 해당하는 2000억 달러의 추가적인 관세부과를 발표하면서 미중간 무역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게 됐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2670억 달러의 추가 관세부과 경고를 날린 가운데 중국이 어떤 대응에 나설지 주목된다. 중국은 이전에 있었던 미국의 관세부가에 대해 상당한 반발을 일으켰다.


(사진) 굳은 의지를 보이는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오는 24일부터 올해말까지 약 200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 관세를 부과하라고 미 무역대표부(USTR)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관세율은 내년 1월 1일부터 25%로 올라갈 것"이라며 "추가적으로 만일 중국이 우리의 농부들 또는 다른 산업들에 보복조치를 취할 경우 우리는 즉시 약 267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3단계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2000억 달러 관세부과를 강행하면서도 미국 기업들의 요구를 반영, 당초 7월초에 발표한 약 6000여개 관세대상품목에서 애플 스마트워치를 비롯해 자전거 헬멧, 카시트 등 300여개 소비자제품들을 제외했다. 


또한 미국 기업들에 중국업체을 대신한 대체 공급망을 확보할 수 있는 시간을 주기 위해 관세율도 일단 24일부터는 10%를 적용하고, 올해말부터 25%로 상향키로 했다고 미국 정부 관리들은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개월동안 우리는 중국에 불공정한 관행을 바꾸고, 미국 기업들에 공정하고, 호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해왔다"며 "하지만 중국은 지금까지 관행을 바꾸지 않았다"고 이번 관세부과 결정의 원인이 중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 이제 불공정 무역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는 미국의 입장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중국은 우리의 우려를 완전히 해소할 수 있는 많은 기회를 가졌다"며 "다시한번 중국 지도자들에게 그들 나라의 불공정한 무역관행을 끝내기 위한 신속한 조치를 취하기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오늘 시장(증시) 마감 후에 우리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보게 될 것"이라며 2000억 달러 관세부과를 강행할 것임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대한 큰 존경심을 갖고 있지만, 미국의 대중국 무역적자가 너무 크고, 우리는 이를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미국 산업계는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부과 결정에 크게 반발했다. 월마트, 베스트바이 등 대형 소매체인을 대표하는 미 소매산업지도자협회(RILA)는 성명을 통해 "미국 소비자들이 매일 구매하는 수백만개 제품에 대한 관세를 강행하는 결정에 매우 낙담했다"며 "이번 관세는 미국 가정에 대한 과세이며, 중국이 아니라 미국 소비자들이 관세의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보복관세 부과시 추가적으로 2670억 달러의 관세를 더 부과하겠다는 공식 경고한 가운데 중국이 어떤 대응조치에 나설지 주목된다. 앞서 중국 정부는 미국이 추가적인 관세부과에 나설 경우 동일한 수준의 보복관세로 대응하겠다는 경고했었다. 


또한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부장관 등 트럼프 행정부내 무역 온건파들이 지난주 중국에 제안한 고위급 무역협상의 재개여부도 이번 관세부과 강행으로 인해 불투명해졌다.


(사진) 달러 모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