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청와대는 26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촉구에 대해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중심이 돼 야당과 협의를 할 것으로 본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야권 일부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한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하고 있다'는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답하면서 "현재 단계에서는 청와대가 의견을 내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김관영 원내대표, 평화당 정동영 대표·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추혜선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 개혁은 민주당이 한 약속이기도 하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에서는 국회를 중심으로 논의할 사안이라며 직접적인 언급을 꺼린 셈이다.


김 대변인은 '이재명 경기지사 논란을 두고 여권의 분열이라는 분석이 나오는데, 이에 대한 청와대 입장이 있나'라는 물음에도 "그 문제도 당내에서 벌어지는 문제이기 때문에, 민주당이 주도적으로 당의 틀 안에서 논의하고 해결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KT아현지사 화재 사태와 관련, 문 대통령이 오전 티타임에서 언급이 있었느냐'는 물음에는 "그 문제에 대한 언급이 있었지만, 공개할 만한 성격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청와대와 정부가) 관련 대책에 대해 논의하고 있고, 구체적인 대책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통신 3사를 소집해 긴급회의를 여는 등의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 국정지지도 하락세와 관련한 질문에는 "매번 같은 얘기를 하지만, 저희는 일희일비하지 않는다"고 했다. 



소득격차 지표가 악화하는 것에 대해서도 "저희 내부에서도 이런저런 분석과 평가가 있지만, 이를 다 공개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음주운전이 적발돼 직권면직 절차를 밟고 있는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후임 인선이 언제쯤 이뤄지느냐는 질문에는 "성급한 질문이다.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오전 현안점검회의에서 공직기강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언급이 있었느냐는 물음에는 "없었다"고 밝혔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